미술 · 오뚜기

[101원] 오일파스텔로 그리는 든든한 오뚜기 컵밥 페이퍼 콜라주

선물하기
바로 수강 가능
콘텐츠 이용권
입문자 대상
주소를 몰라도 간편하게

클래스 정보

클래스 분량
5개 챕터, 12개 세부강의
수강 가능일
바로 수강 가능
자막 포함 여부
포함

실제 수강생들의
생생한 반응

오일파스텔을 이용해
2개의 작품 만들기

한 작품을 만들어보는 데에 1~2시간 정도가 소요됩니다.
  • 오뚜기 전주식 돌솥비빔밥 페이퍼 콜라주

  • 오뚜기 진짬뽕밥 페이퍼 콜라주

이런 걸 배울 거예요

오일파스텔 기초 활용법

블렌딩, 채색, 그라데이션 등 기본적인 오일파스텔 활용법을 배워요.

페이퍼 콜라주 기법

요소를 그리고, 칠하고, 오리고 붙여 하나의 콜라주 작품을 완성해요.

디테일이 살아있는 재료 그리기

아주 얇은 선을 새기고 작은 글씨를 쓰는 방법인 스크래치 기법을 배워요.

먹음직스러워 보이게 채색하기

반짝 광을 내거나 쫄깃한 식감을 살려주는 다양한 기법을 배워요.

입문자분들을 위한
오일파스텔 콜라주
클래스입니다.

12주 수강 가능
수강 기간 내 무제한 수강 가능합니다



101원으로 보니룸에게 배워요!

오일 파스텔 페이퍼 콜라주 클래스🖍

오일 파스텔,

여러분 모두 처음이 아니에요

'오일 파스텔'이라는 단어가 생소하고 전문가의 도구처럼 느껴지는 분들이 많이 계실 거예요. 그런데 사실 오일 파스텔의 한 상표명이 크레파스라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이번 클래스에서는 모두가 어릴 적 사용해봤던 크레파스인 오일 파스텔이라는 재료를 다루는 방법을 배울 거예요.



그리고 이때까지 다른 수업에서는 다뤄보지 않았던 음식을 주제로 클래스를 준비했어요. 다양한 음식 중 한국인의 밥심을 보여줄 수 있는 컵밥을 만들어볼 거에요.


가벼운 가격 101원에

꾹꾹 눌러 담은 노하우

저와 함께 페이퍼 콜라주의 도안을 직접 만들어보게 될 텐데, 음식을 훨씬 더 먹음직스럽게 그리는 방법을 배워보면서 오뚜기의 대표 컵밥 중 전주식 돌솥비빔밥과 진짬뽕밥을 귀엽게 만들어 볼 거예요.


먼저 밥이 들어갈 오뚜기밥 용기를 채색해요. 오일 파스텔로 단색으로 찌꺼기 없이 깔끔하게 칠하는 방법을 배웁니다. 또한 밝음과 어둠의 색상 대비로 물체가 꺾이는 모양과 입체감을 표현하는 방법을 배워요.


아주 작고 얇은 선을 사용하고 작은 글씨를 써야 하는 부분도 있죠. 이렇게 세밀한 선은 두꺼운 오일 파스텔로 그릴 수 없어요. 대신에 스크래치 기법으로 선을 만들어 줄 거에요.


그 외에도 색을 섞어 만들어 밀도감 있는 채색 방법인 블렌딩 기법, 반짝 광이 나는 것처럼 먹음직스러워 보이게 채색하는 법 그리고 쫄깃한 식감을 살려주는 그라데이션 기법을 배워 여러분이 더 맛있는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도와드릴 거에요!


매력이 꾸덕꾸덕한 소꿉놀이,

오일 파스텔 페이퍼 콜라주!

이번 클래스에서는 단순한 한 장의 그림이 아닌, 제가 평소에 오일 파스텔로 소꿉놀이 하듯이 작업해왔던 페이퍼 콜라주를 다뤄볼 거에요.


페이퍼 콜라주는 어릴 적 다들 한 번쯤은 해봤을 종이 인형 놀이와 비슷하다고 생각하시면 돼요. 하나의 요소를 그리고, 색칠하고, 오리고 붙여 하나의 작품이 되어가는 과정의 즐거움을 함께 느껴보시길 바라요!


이 클래스를 통해 오일 파스텔이라는 재료를 콜라주 작업과 접목해 배워보는 유익한 시간을 보내고, 오뚜기의 컵밥을 눈으로 봐도 배부르고 먹음직스럽게 만들어볼 수 있는 즐거운 시간이 되셨으면 좋겠어요.


상상력을 발휘하면 선물이 와르르!

단순히 그림을 따라 그리는 것에서 끝나지 않고 상상력을 발휘하여 여러분만의 컵밥을 그려보실 수 있도록 키트에 빈 도안도 넣어 드린답니다.


보너스 챕터 댓글 혹은 인스타그램에 나만의 오뚜기 컵밥을 자랑하면 선물이 와르르 쏟아집니다! 오뚜기에서 매달 5명의 우수 리뷰어를 선정하여 오뚜기 컵밥 10종을 보내드리니, 지금 바로 101원에 클래스를 수강하고 이벤트에 응모해보세요!



여러분이 어떤 컵밥을 만들지
설레는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을게요!
미술 · 오뚜기

[101원] 오일파스텔로 그리는 든든한 오뚜기 컵밥 페이퍼 콜라주

선물하기
바로 수강 가능
콘텐츠 이용권
입문자 대상
주소를 몰라도 간편하게